비주얼이미지

보도자료

KB금융그룹의 언론 보도자료를 만날 수 있습니다.

KB證, 국내 증권사 최초 A-등급 해외 파생결합증권(사채) 발행 시장 진출

2019-06-13

 

□ 해외 파생결합증권(사채) 발행을 위한 ‘EMTN 프로그램’ 설립

□ KB금융그룹의 강력한 브랜드와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신규 비즈니스 발굴

□ 다양한 기초자산 활용으로 해외 투자자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 적시 공급할 것

 

KB증권(사장 박정림, 김성현)은 국내 증권사 최초로 A-등급 해외 파생결합증권 및 파생결합사채 발행 시장 진출을 위해 ‘EMTN(Euro Medium Term Note) 프로그램’을 설립했다고 13일(목) 밝혔다.

 

‘EMTN 프로그램’은 발행 가능한 채권 종류, 최대 채권량, 제한사항 등 발행 약관과 조건들을 명시 후 시장 여건 및 투자자 수요에 따라 명시된 내용의 채권을 기동성 있게 발행 할 수 있도록 하는 아시아 및 유럽 시장의 발행 플랫폼이다.

 

KB증권은 국내 파생결합증권(사채) 발행시장에서 2018년부터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는 독보적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경쟁력 있는 구조화 파생결합증권(사채)을 공급하기 위해 ‘파생결합증권(사채) EMTN 프로그램’을 설립하고 공/사모 통합 총 20억 달러의 발행 한도를 설정했다.

 

이에, KB증권은 아시아 및 유럽 시장에서 앞으로 20억 달러의 한도가 소진 될 때까지 자유롭게 파생결합증권(사채)을 발행 할 수 있다.

 

KB증권은 KB금융그룹의 강력한 브랜드 네임 및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파생결합증권(사채) EMTN 프로그램’ 활용 시 해외 신규 고객 발굴이 더욱 수월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경쟁사 대비 비교우위에 있는 해외 신용등급(S&P A-, Fitch A-)을 통해 해외 기관투자자들의 우량 신용 등급(A- 이상) 보유 발행사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켜 해외 시장 선점은 물론 지속적인 파생결합증권(사채) 상품 공급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외 시장에서는 국내에서 금융기관 거래 시 제공하는 담보 없이도 파생결합증권(사채) 발행이 가능해 비용 및 유동성 개선을 통한 수익성 증대도 기대 할 수 있다.

 

김선창 파생상품영업본부장은 “파생결합증권(사채) EMTN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KB증권의 파생결합증권(사채)을 제공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면서 “경쟁력 있는 상품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공급을 통해 해외 고객 및 상품 커버리지를 확대함은 물론 해외에서도 KB증권과 KB금융그룹의 브랜드 가치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type":"coding","settingName":"coding"}
{"type":"page","settingURL":"./pages/page_setting.html","theme":"kbfg_web","editView":"desktop","desktop":{"width":"900px","padding":{"top":"0","bottom":"0","left":"0","right":"0"},"responsive":false},"slideSetting":{"padding":{"top":0,"right":0,"bottom":0,"left":0},"rateWidthPerHeight":"3:2","maintainRate":true,"slideWidth":100,"slideWidthUnit":"%","slideHeight":350,"findPageNum":"0","pageNumPosition":"top","pageNumSize":"30","pageNumStyle":"none","usersNumStyle":""},"tablet":{"width":"768px","padding":"desktop"},"mobile":{"width":"100","padding":"desktop"},"backgroundColor":"Not Specified","styles":{"font":{"size":"","family":""},"lineHeight":""},"libraries":{"js":[],"c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