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이미지

보도자료

KB금융그룹의 언론 보도자료를 만날 수 있습니다.

KB금융, 모든 국민이 부자가 될 수 있도록 응원하는 『2021 한국富者보고서』 발간

2021-11-14

 
{"type":"image","settingName":"image","image":{"position":"Left","alt":"","mobileSize":true,"gap":{"top":"0","right":"0","bottom":"0","left":"0"},"sizeType":"auto","originalWidth":1000,"originalHeight":1416,"width":"1000","height":"1416","widthUnit":"px"},"setting":{"useCaption":false,"maintainRatio":true,"useMap":false,"map":{"type":"circle","coords":"50,50,10","link":"#","alt":"test"}},"imagePopupData":"","backgroundColor":"Not Specified","theme":"none"}

■ 부자의 꿈을 키우는 분들의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는 보고서로 11년째 발행

■ 전체 부자 대상 깊이 있는 설문 조사를 통해 객관적이고 심층적인 결과물 담아

■ 부자가 되기 위해 자산을 키우는 ‘한국 준(準)부자’ 내용을 처음으로 포함하여 ‘부자’와 비교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14일 한국 부자의 현황, 부의 축적 방식 및 향후 투자 방향 등 부자의 자산관리 방법을 면밀히 분석한 『2021 한국富者보고서』를 발간했다.

 

올해로 11년 차를 맞은 KB금융의 『한국부자보고서』는 부자들에 대해 궁금해할 다양한 내용을 특정 금융기관을 이용하는 고객이 아니라 전체 한국 부자를 대상으로 하여 깊이 있는 설문조사를 통해 객관적이면서도 심층적인 결과물을 담았다.

 

『2021 한국부자보고서』는 ‘한국 부자 현황’, ‘부자의 투자 행태’, ‘부자의 향후 투자’, ‘부(富)의 성장’, ‘부자의 기준’, ‘한국 준(準)부자의 자산관리’ 등 여섯 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올해 보고서에는 한국의 ‘준(準)부자’를 분석한 내용을 처음으로 포함시켰고, ‘부자’와 ‘준부자’의 차이점을 분석한 것이 특징이다.

 

『2021 한국부자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2020년 말 기준 한국 부자 수는 39만 3천 명으로 전년 대비 10.9% 증가했고, 이들이 보유한 총 금융자산은 2,618조원으로 전년 대비 21.6% 늘었다. 이는 최근 주식시장의 활황이 자산 증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부자’의 자산 포트폴리오는 ‘부동산자산’ 59.0%와 ‘금융자산’ 36.6%로 구성되어 있었다. 자산유형별 구성을 보면 ‘거주 주택’의 비중이 29.1%로 가장 높았고, ‘유동성 자금’(12.6%), ‘빌딩/상가’(10.8%), ‘예적금’(8.1%) 순이었다.

 

한국 부자가 올해 가장 선호한 금융투자자산은 ‘주식’으로 부자 중 40%가 주식 투자 금액을 늘렸다고 응답했다. ‘해외자산’과 ‘미술품’도 부자들 사이에서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올해 보고서에는 ‘부자’가 되기 위해 자산을 키우고 있는 금융자산 5~10억원을 보유한 개인을 ‘한국 준부자’로 정의하고 관련 내용을 처음으로 담았다. ‘준부자’와 ‘부자’의 특징적 차이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우선, ‘준부자’는 현재의 부를 축적하는 데 기여도가 큰 부의 원천으로 첫 번째 ‘사업소득’(34%)을 꼽았으며, 이어서 ‘부동산투자’(22%), ‘근로소득’(21%) 이라고 답했다. 반면 ‘부자’는 ‘사업소득’(41.8%), ‘부동산투자’(21.3%), ‘상속/증여’(17.8%), ‘금융투자’(12.3%), ‘근로소득’(6.8%) 순으로 답해 ‘준부자’의 부의 원천에서는 21%를 차지했던 ‘근로소득’이 ‘부자’의 경우에는 6.8%로 차이를 보였다.

 

‘준부자’는 주된 관심사로 ‘부동산투자’, ‘경제동향정보’, ‘금융상품투자’를 1, 2, 3순위로 꼽았다. ‘부자’의 관심사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으나, ‘준부자’는 ‘부자’에 비해 ‘부동산투자’와 ‘금융상품투자’에, ‘부자’는 ‘세무’, ‘은퇴/노후’, ‘법률’ 분야에 상대적으로 더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는 각각의 상황에 맞게 적극적인 자산 운용을 통해 부를 키우고자 하는 ‘준부자’의 니즈와, 자산을 유지·관리하고 다음 세대로 이전하고자 하는 ‘부자’의 니즈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준부자’의 현재 자산 포트폴리오는 부동산:금융:기타자산이 대략 7:2:1 비율로 구성되어 있으나, ‘준부자’는 이상적인 자산의 구성을 5:4:1 비율로 생각하고 있었다. 이는 ‘부자’의 자산 포트폴리오 구성과 상당히 유사하며, 이를 근거로 보았을 때 ‘준부자’는 현재 부동산에 치우친 자산 구성에서 금융자산 비중을 늘리는 전략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황원경 부장은 “한국부자보고서는 부자의 모습과 자산관리 방법을 면밀히 분석하여 고객과 국민들이 궁금해 할 다양한 내용을 담았다”며 “특히 올해는 부자가 되기 위해 자산을 키우는 ‘준부자’에 대해 분석하였는데, 부자가 되고자 하는 모든 분들이 공감하고 실천해 볼 수 있는 가이드라인으로 활용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6월 1일부터 6주간,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한국 부자’ 400명과, 5억원 이상~10억원 미만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준부자’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별도 패널을 대상으로 한 일대일 심층 인터뷰 결과를 토대로 작성되었다.

 

▶ <2021 한국富者보고서>는 11월 14일 09시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홈페이지에 등재 예정. (https://www.kbfg.com/kbresearch/index.do)

 

 

▣ 용어 설명

□ 한국 부자

금융자산(현금 및 예적금, 보험, 주식, 채권 등의 금융투자상품에 예치된 자산의 합)이 10억원 이상인 개인

 

□ 한국 준(準)부자

금융자산(현금 및 예적금, 보험, 주식, 채권 등의 금융투자상품에 예치된 자산의 합)이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인 개인

{"type":"page","settingURL":"./pages/page_setting.html","theme":"kbfg_web","editView":"desktop","desktop":{"width":"100%","padding":{"top":"0","bottom":"0","left":"0","right":"0"},"responsive":false},"slideSetting":{"padding":{"top":0,"right":0,"bottom":0,"left":0},"rateWidthPerHeight":"3:2","maintainRate":true,"slideWidth":100,"slideWidthUnit":"%","slideHeight":350,"findPageNum":"0","pageNumPosition":"top","pageNumSize":"30","pageNumStyle":"none","usersNumStyle":""},"tablet":{"width":"768px","padding":"desktop"},"mobile":{"width":"100","padding":"desktop"},"backgroundColor":"Not Specified","styles":{"font":{"size":"","family":""},"lineHeight":""},"libraries":{"js":[],"css":[]}}